러움, 자외선 태닝 활용 천연가죽 디자인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러움의 자외선 태닝을 활용한 가죽 제품들.
<러움의 자외선 태닝을 활용한 가죽 제품들.>

기술기반 스타트업 러움(배형곤 대표)이 자외선(UV-A) 태닝을 활용한 천연가죽 디자인 기술을 개발 완료하여 본격 서비스를 시작했다.

러움은 '자연을 자연으로 디자인하다'는 모토로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기존 가죽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공해물질을 최소화하면서 우수한 품질과 디자인을 갖춘 천연가죽 제품을 제조한다.

친환경 소재인 베지터블 가죽을 사용하며, 비접촉 자외선 태닝으로 가죽 손상을 최소화했다. 선택적 태닝을 통한 디자인 기술과 자외선 변색을 반영구적으로 차단하는 기술이 핵심이다.

베지터블 가죽에 남아있는 멜라닌 색소가 자외선과 반응해 색이 짙어지는 원리를 활용했다. 가죽 본연의 색으로 외관을 디자인해 어떠한 디자인도 자연스럽게 녹아들게 만든다.

고객이 원하는 대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연인, 반려동물, 추억이 깃든 풍경 사진부터 전문 디자이너의 패턴디자인까지 적용 가능하다. 러움 전문 디자이너와 협업해 나만의 디자인을 개발할 수 있으며, 대량 생산 가능한 생산체제를 갖췄다.

한편 러움은 혁신적인 기술창업 소재가 있는 예비창업자를 육성하기 위한 중소벤처기업부'2019년 예비창업패키지' 선정기업으로 주관기관인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로부터 사업화 자금과 창업교육, 멘토링 등을 지원받고 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