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양승열 신임대표 선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양승열 삼정KPMG 신임대표 (사진=삼정KPMG)
<양승열 삼정KPMG 신임대표 (사진=삼정KPMG)>

삼정KPMG(회장 김교태)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양승열 품질관리실장 부대표가 대표로 취임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2020년 정기 파트너 승진인사를 발표했다.

양승열 대표는 한국공인회계사로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0년 KPMG에 입사해 감사부문의 정보통신사업본부장과 COO 등을 역임했다. 현재 법인 품질과 위험관리를 총괄하는 품질관리실을 이끌고 있다.

권영민, 박상원, 염승훈, 윤창규, 이호준, 장영내, 최재범, 한상일, 황재남 등 9명이 부대표로 승진했다. 고정우, 김동훈, 김정환, 김효진, 노상호, 문철호, 민성진, 민홍길, 박정수, 박주흥, 백승목, 어경석, 윤권현, 장현민 등 14명이 전무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는 7월 1일부로 정식 발령된다.

김교태 삼정KPMG 회장은 “법인은 감사환경 변화에 따른 감사품질 제고뿐만 아니라 모든 서비스 영역에서 최고의 품질과 선제적인 위험 관리를 위해 힘쓰고 있다”며 “철저한 품질관리로 고객과 사회의 건강한 성장을 이루는 신뢰받는 회계법인의 역할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