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항공사 '항공산업 발전조합' 설립한다 .. 위기 대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적 항공사의 위기를 막기 위해 항공산업발전조합이 설립된다. 국토교통부와 항공사들은 내년 설립을 목표로 세부 재원조달 방안 논의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26일 국적 항공사와 한국·인천공항공사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 항공사 중심의 '항공산업발전조합'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국제노선 운항이 사실상 중단되는 등 항공산업 생태계 전반이 위기에 처해있다. 10개 국적항공사와 한국·인천공항공사의 CEO가 모두 참여해 조합 설립에 뜻을 모았다. 10개 항공사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플라이강원, 에어인천 등이다.

국토부는 “조합은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항공사 스스로 조합원으로 참여해 재원조달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고,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재원을 지속적으로 축적할 수 있도록 설립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 항공산업이 전례 없는 불황을 겪고 있음을 감안해 운영 초기(2021∼2023) 항공사가 마련할 수 있는 재원 규모에 따라 기재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정부 출연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조합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항공사가 항공기를 도입할 경우 리스사(운용리스)와 금융기관 융자(금융리스)에 대한 지급 보증을 제공해 항공기 리스비용을 절감하는 것이다.

항공산업 호황시 적립한 조합비를 기반으로 항공사의 일시적 경영위기에 경영자금 대출과 자산 유동화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항공조합을 중심으로 신산업과 중소기업에 투자하기 위한 항공산업 발전펀드를 조성해 항공산업 내 상생과 생태계 유지를 위한 재원을 마련한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산업발전조합은 우리 항공산업의 기초체력과 대외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환경조성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조합 설립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항공사들의 의지와, 산업과 기업의 미래를 바라보는 거시적인 관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실장은 “조합설립·운영에 항공사의 주도적인 역할이 중요한 만큼 향후 재원조달 등 구체적 사항에 관한 밀접하고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안정적인 항공금융환경을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