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디지털혁신' 전담부서 신설...포스트 코로나 앞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내달부터 디지털혁신실을 신설해 중소기업 지원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은 7월 1일부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디지털혁신실을 신설·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디지털혁신실은 비대면·디지털 중심 산업구조 개편, 글로벌 밸류체인(GVC) 변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노멀에 대응하기 위한 중장기 경영전략을 수립한다. 아울러 학계, 연구계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정책자문단을 운영해 혁신 아이디어를 지속 발굴하고 정책에 반영해나간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모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모습.>

조사·연구, 데이터 분석 기능을 강화한 디지털혁신실은 △기관운영 △정책사업 △고객서비스 3대 분야의 디지털 전환 과제를 발굴하고 추진한다.

이를 통해 중진공은 비대면 기술과 혁신성장 분야 등 유망 신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사업신청부터 지원까지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조직·사업·서비스 전 분야에 걸쳐 중소벤처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경영 혁신을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중진공은 속도감 있는 성과창출을 위해서 석·박사급 전문인력 등 총 16명을 디지털혁신실에 배치한다.

김학도 이사장은 “중진공은 41년 간 국가적인 경제 위기상황 및 산업구조 변화 과정에서 중소벤처기업 혁신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며 “디지털혁신실 신설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에 중소벤처기업이 선제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