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출 10.9%↓…코로나19 여파 3개월 연속 두자릿수 감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출 증감률 추이(%)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수출 증감률 추이(%)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코로나19 충격 여파로 3개월 연속 두자릿수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다만 코로나19가 최정점에 달했던 4~5월보다는 감소 폭이 둔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6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하고, 지난달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10.9% 감소한 392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 2월 이후 4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 2월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5% 증가했지만, 3월 -1.6%, 4월 -25.5%, 5월 -23.6% 감소했다. 감소 폭은 3개월 만에 10%대로 둔화했다.

수출이 개선 조짐을 보인 것은 지난달 조업일수가 이틀 더 많았던 덕분이다. 실제로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은 -18.5%로 5월(-18.3%)보다 좋지 않다. 일평균 수출액은 4월 16억5000만달러, 5월 16억2000만달러에서 지난달에는 16억7000만달러를 나타냈다.

품목별로 보면 주요 품목들의 수출 감소 폭은 다소 둔화했다.

경기민감 품목인 자동차는 5월 -54.2%에서 6월 -33.2%로 둔화했고, 차 부품도 이 기간 -66.8%에서 -45.0%로, 섬유는 -43.6%에서 -22.3%로 각각 감소 폭이 줄었다. 석유화학도 5월 -33.9%에서 6월 -11.8%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중국 수출이 6월 9.5%를 기록, 6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산업부는 “최대 수출 지역인 대중 수출 규모는 지난달에 이어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했다”면서 “중국 투자·소비·생산 등이 2~3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래 시차를 두고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8.3%), EU(-17.0%), 아세안(-10.8%) 등 지난달 -30%대 안팎의 감소율을 보였던 나머지 지역도 전달보다 조금씩 개선됐다.

전체적으로 교역 규모도 쪼그라들었다. 지난달 수입은 11.4% 줄어든 355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무역수지는 36억7000만달러를 냈다. 5월 4억5000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지난달 수출 증감률이 -10%대에 진입하는 등 주요 지표가 개선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고 경기회복 시점도 여전히 불확실한 만큼 우리 기업 수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