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과학창의재단 고강도 징계...징계 8명, 고발 5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세종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세종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사·채용 등 기관 운영 전반에 비위 의혹이 제기된 한국과학창의재단에 강도 높은 징계 처분을 내렸다.

과기정통부는 10일 과학창의재단에 종합감사 결과를 통보했다.

종합감사 결과 처분서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과학창의재단 임직원 8명에게 징계 처분, 11명에게 경고 조치를 내렸다. 이 가운데 5명은 고발했다.

과학창의재단 4개 단장 보직자 가운데 3명이 징계 및 고발 조치를 받았다. 과학창의재단은 이사장 아래 4개 '단' 조직으로 구성됐다. 이를 감안하면 대다수 주요 고위 보직자가 징계를 받은 것으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고강도 조치로 이해된다.

A단장은 중징계에 해당하는 해임 및 고발 처분을 받았고 B, C단장에겐 각각 징계, 징계·고발 처분이 내려졌다.

A단장은 사익추구를 위해 근무지를 무단 이탈했고 직위를 이용해 인사권을 남용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B단장은 성희롱 혐의가 인정됐지만 시효가 지나 보직 해임 조치를 받았고 이와 별도로 징계 처분이 내려졌다. C단장은 사용자 권한 남용해 노동조합 가입 근로자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밖에도 위계에 의한 허위보고서 작성, 녹취서 조작, 위증, 비밀 유출 등 혐의가 인정된 D부장이 중징계(미지정) 및 고발 처분을 받았다.

앞서 과기정통부에 사의를 전달한 안성진 전 이사장은 처분이 내려지지 않아 사직서가 수리됐다.

과기정통부는 3월 종합감사에 착수, 지난달 현장 감사를 마쳤다.

과학창의재단은 과학문화 확산과 과학교육을 통한 창의적 인재 양성이라는 목적으로 1967년 설립됐다. 과학 문화 확산의 중추 역할로 기대를 모으고 있지만 2014년 취임한 24대 김승환 이사장부터 최근 27대 안성진 이사장까지 무려 4명의 이사장이 3년의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중도낙마하면서 기관장 잔혹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안 이사장이 취임 한 2018년 12월 이후 각종 의혹이 제기되며 내홍을 겪었다.

지난해 11월, 익명의 제보자가 안 이사장과 핵심 측근인 전 경영기획단장, 전 기획평가실장 등 재단 경영진에 대해 △신입사원 수습제도 악이용 △고위직 채용 문제 △특정 업체 및 학회로의 일감 몰아주기 등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경영진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달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선 미흡(D) 등급을 받는 등 기관 운영과 관련해서도 낙제점을 받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과학창의재단 관련 국민청원과 언론보도, 비리제보 등을 확인하기 위해 감사에 착수했고 그 결과 밝혀진 재단 일부 관리자의 비위가 예상보다 훨씬 심각했다”면서 “감사 기간, 그 이후에도 지속, 조직적으로 감사방해 행위를 보이는 등 행태가 도를 넘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해당 전원을 엄중 징계하고 고발하는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