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KAIST·정보산업진흥원, XR 콘텐츠산업 육성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KAIST·정보산업진흥원, XR 콘텐츠산업 육성 업무협약

대전시가 지역 확장현실(XR) 콘텐츠 산업을 육성한다.

대전시는 20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지역 XR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X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아우르는 혼합현실(MR)의 초실감형 기술·서비스다.

주요 협약 내용은 △XR 콘텐츠 산업 인프라 구축 지원 △XR 콘텐츠 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KAIST 문화기술대학원 개방형 XR 산·학 협력실 구축 및 운영 △문화기술대학원 증강현실(CT-AR)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 △XR 콘텐츠 산업 현장 수요형 프로젝트 공동 발굴 및 제안 등이다. 지역 XR 콘텐츠 산업 육성 지원 사업 수행과 XR 콘텐츠 기업의 산학·프로그램 참여도 지원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 19가 앞당긴 디지털 시대의 전환이 전 영역에서 빠르게 적용되고 있는 만큼, VR·AR을 기반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지역 콘텐츠 기업 육성이 필요하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산·관·학 협력 성공 모델을 창출해 지역 콘텐츠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반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