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지하철' S-BRT 시동…철도연, 실증 대상지역 공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BRT(고급형 간선급행버스체계) 개요
<S-BRT(고급형 간선급행버스체계) 개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이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고급형 간선급행버스체계(S-BRT) 기술 실증지 공모에 나선다. 9월 4일까지 'S-BRT 우선 신호기술 및 안전관리 기술 개발사업 실증 대상지' 공모를 진행한다.

S-BRT는 정시성 확보를 비롯한 도시철도 시스템의 장점을 버스에 도입, 지하철처럼 다음 정류장까지 멈추지 않고 달려 지하철 수준 버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용도로, 스마트 정류장 등 전용시설과 우선 신호 운영시스템 등이 적용된다. 현재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및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개발 중이다.

S-BRT 사업 실증대상 선정 지자체는 연구단과 협의를 거쳐 이르면 내년 12월까지 실증 대상지에 S-BRT 시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시스템은 약 1년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실증은 S-BRT 통합운영전략, 우선 신호기술, 인프라 설계 기술 등을 개발하고 적용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특히 교차로 미정차 구간, 기상 상황 등 외부 환경으로부터 승객을 보호하는 스마트 정류장, 승하차 동시 처리가 가능한 굴절버스 등을 실제 시험 운영할 계획이다.

선정 지자체는 국내 최초 S-BRT 실증 현장 구축으로 스마트 교통도시를 실현하고, S-BRT 전용도로 및 정류장을 활용한 다양한 대중교통 환승 시스템 및 신 노선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연구개발사업 공공성 등을 담보할 수 있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공모를 신청할 수 있다. 접수 마감 이후 선정평가위원회 발표 및 현장실사 등 1·2차 평가를 거쳐 최종 대상지가 선정된다.

이준 철도연 철도정책연구팀장은 “S-BRT 시스템 도입에 대한 추진 의지가 높고, 도로 인프라 등 적합한 교통 여건을 갖춘 지자체를 중심으로 실증 대상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희승 원장은 “지하철 같은 버스 기술이 적용되는 고급형 간선급행버스 시범사례를 국내 최초로 구축하는 것”이라며 “여건을 갖춘 많은 지자체에 S-BRT 기술을 확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