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리셀 전용 플랫폼 '솔드아웃'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무신사가 만든 한정판 마켓 솔드아웃
<무신사가 만든 한정판 마켓 솔드아웃>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중개 서비스 '솔드아웃'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솔드아웃은 무신사가 만든 리셀 플랫폼이다. 솔드아웃은 안심 구매를 보장하는 100% 정품 보장 검수 솔루션과 스니커즈의 다양한 이야기를 다루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해 서비스 편의성을 높였다.

솔드아웃은 사용자들이 가품 걱정 없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100% 정품 보장 검수 솔루션을 제공한다. 스니커즈에 대한 풍부한 이해와 경험을 바탕으로 업계에서 오랜 시간 활동해 온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이 정·가품 여부는 물론 손상 정도를 자세히 검토해 안전한 거래를 지원한다.

판매자와 구매자는 실시간 가격 변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거래 현황을 확인할 수 있고, 입찰 시스템을 통해 거래가격을 결정할 수 있다. 거래가 체결되면 판매자는 솔드아웃 검수센터로 상품을 발송하고, 검수팀의 인증을 받은 상품만 구매자에게 배송된다.

품절을 뜻하는 '솔드아웃' 타이틀은 무신사가 2001년부터 도메인을 보유하며, 오프라인 페스티벌 등 여러 이벤트 및 프로모션에 사용해온 타이틀 중 하나다. 한정판이 가진 상징성을 명확히 표현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한정판 마켓의 서비스명으로 확정됐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