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분기 깜짝 실적…"4공장 조기 증설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는 올해 2분기 매출 3077억원, 영업이익 811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2분기 매출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공장 가동효율성 극대화 등을 통해 제품 매출이 증가하면서 전분기 대비 48.5%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9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매출 이익 개선과 안정적인 판관비 관리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29.6% 증가해 20%대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유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965억 늘어 흑자전환했다.

상반기 누적 매출은 1,2,3공장 판매량이 고르게 증가하고 가동률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이 감소하면서 5149억원, 영업이익은 1437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품질경쟁력과 설비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Vir 4400억원, GSK 2800억원 등 글로벌 제약업체들과 계약을 체결하며 지난해 매출의 약 2.5배 수준인 약 1조8000억원을 수주했다. 현재까지 지난해 수주물량 대비 약 4배, 지난해 매출에 약 2.5배에 해당하는 수주 실력을 올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분기 자산 6조329억원, 자본 4조4432억원, 부채 1조5897억원으로 부채비율 35.8%, 차입금 비율 12.9%로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상반기 연속수주, 글로벌 제약사들의 CMO 비중 확대로 인해 이미 1,2공장이 풀가동 되고 있고 3공장 수주가 급증함에 따라 조기 4공장 증설과 제2의 바이오캠퍼스 건립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다만 투자규모, 설비 최적 능력, 사업추진 시기가 구체화 되는대로 밝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