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생산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생산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생산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기업이 생산 기술력을 인정받아 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선두주자인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교 제너연구소 백신의 글로벌 생산 공급망에 합류한다.

보건복지부는 21일 성남 판교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SK바이오사이언스사와 함께 아스트라제네카사와 제너연구소가 공동 개발 중인 백신 후보물질의 글로벌 공급과 국내 물량 확보 협조를 위한 3자 간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사-제너연구소가 개발 중인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 발표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중 임상 3상에 진입해 개발 가능성이 높은 백신 중 하나로 세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가교 역할을 통해 그간 아스트라제네카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사 간 글로벌 제조·생산을 위한 파트너로서 참여 논의가 진행됐으며 이날 협력의향서 체결로 성과가 가시화됐다.

협력의향서 체결식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최창원 SK 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글로벌 최고경영자(CEO)의 화상회의 참여로 진행됐다.

협력의향서에는 백신의 공평한 글로벌 공급을 위한 빠르고 안정적인 생산 및 수출 협력,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생산 역량 강화, 국내 공급 노력 등 3자 간 협조 내용이 담겼다.

국내 기업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우수한 백신의 세계시장 공급망에 합류한 사례는 처음으로 국내 기업의 생산 역량을 국제적 차원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정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사에서 생산한 백신 물량 중 일부는 국내에 공급되도록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백신 개발 성공 시 안정적인 수급체계의 선제 확보라는 점에서 감염병 세계적 유행 상황에서 정부와 기업의 대표적인 협력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가 함께하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를 중심으로 투트랙 전략을 추진해 개발속도가 빠른 해외 백신에 대한 신속한 확보와 함께 국내 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체결식에서 “전 세계로 공급되는 백신의 생산에 한국기술이 기여할 수 있다는데 큰 자부심을 느끼며 선제적인 국내 수급체계를 마련한 것도 큰 성과”라며 “백신 개발 이후 공평한 분배와 접근성 보장을 위한 국제 사회의 연대 노력에 한국 정부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