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6월 수출액, 전년 대비 33.8% 감소..코로나19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울산공단.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울산공단.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하면서 6월 울산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21일 울산세관이 발표한 6월 울산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수출액은 39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8% 줄었다.

수입액은 22억 1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51.1%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16억 9000만달러 흑자로 2014년 10월부터 70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품목별 수출 실적을 보면 유류가 국제유가 하락과 교통량 감소에 따른 수요 감소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줄어든 6억 5000만달러에 머물렀다. 화학제품도 전년 동월 대비 10.8% 감소한 9억 8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자동차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미주 시장 판매 실적이 감소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9% 줄어든 10억 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선박은 코로나19 확산에 의한 주요 선주사의 업무 중단 등 인도 연기로 전년 동월 대비 40.9% 감소한 3억 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입 실적에서는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원유가 국제유가 하락으로 전년 동월 대비 65.2% 감소한 9억 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정광은 주요 수입국인 칠레 등 남미 지역의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선적 물량이 감소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23% 줄어든 4억 달러를 기록했다.

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