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송대, 교육부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 8개팀 선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존 엔디컷 우송대 총장(둘째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지난 21일 대학 서캠퍼스에서 교육부 주최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에 최종 선발된 재학생 창업팀 8개 팀과 성과보고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우송대학교
<존 엔디컷 우송대 총장(둘째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지난 21일 대학 서캠퍼스에서 교육부 주최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에 최종 선발된 재학생 창업팀 8개 팀과 성과보고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우송대학교>

우송대학교(총장 존 엔디컷)는 교육부가 주최하는 '2020 학생 창업유망팀 300' 선발 경진대회에서 우송대 창업팀 8개팀이 선발됐다고 22일 밝혔다.

'학생 창업유망팀 300'은 초등학교부터 대학원생까지 창업역량을 강화, 사업화 성공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개최하는 학생 창업 경진대회다.

이번 대회에서 우송대는 리프레셔(식이섬유 음료), 영맨(시니어 토탈간식 솔루션), 나노랩(나트륨 배출 스틱), 도원결의(뷰티프리랜서 매칭 플랫폼), 키즐리(어린이집 통합관리앱), 두 번째 봄(갱년기 건강식품 큐레이션앱), 엘포이(TPO 기반 패션추천 서비스), 케이 드림(외국인 법률플랫폼) 등 8개 팀이 선발, 전국 87개 대학 가운데 서울대와 함께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선정된 팀은 다음달 19~20일 창업유망팀 페스티벌에 참가, 전문가 평가를 받는다. 이후 창업실무와 투자유치 역량 강화교육을 거쳐 오는 11월 4~6일 사흘간 산학협력 EXPO에서 시제품 전시회와 데모데이 기회를 얻고 사업화를 도모할 수 있다.

존 엔디컷 총장은“우송대는 상반기부터 재학생 창업을 지원하는 '예비사장되기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면서 “그 결과, 이번 학생 창업유망팀 300에 선발된 8팀 중 7팀을 배출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