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한국 등 세계 지식재산 5대 강국 코로나19 위기 공동대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2일 박원주 특허청장이 서울사무소에서 IP5 특허청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2일 박원주 특허청장이 서울사무소에서 IP5 특허청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특허청은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유럽 등 지식재산 5대 강국(IP5)이 코로나19 위기에 공동대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박원주 특허청장은 서울사무소에서 4개국 특허청장과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이후 IP5가 나아갈 방향과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당초 중국 청두에서 개최 예정이던 청장회의는 연말까지 연기하는 것으로 논의됐으나 코로나 19 이후 글로벌 경기 침체 극복을 위해 IP5 공동 대응과 전략이 시급하다는 판단 아래 화상으로 이뤄졌다.

특히 회의를 통해 IP5 청장들은 코로나19 위기 공동대응 의지를 담은 'IP5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IP5는 지식재산이 현재 경기 침체 타개를 위한 유용한 수단임을 인식하고, 전 산업영역에서 지식재산 보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코로나19 진단, 치료, 예방 등에 관한 특허와 기술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관련 기술의 진전을 촉진시키기로 했다.

또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분야 협력 강화, 특허제도 조화를 통한 이용자 편의 향상, 특허심사의 품질·효율성 강화를 통한 심사결과 예측성 향상을 위해서도 노력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박원주 특허청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불거진 코로나19 치료제 등 의약품에 대한 공공 접근성 보장과 특허권자 보호라는 이해 상충 문제 해결을 위한 IP5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지식재산이 코로나19 치료 등 관련 기술 발전과 인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진정한 '촉매'로 작용하려면 현재 지식재산 시스템을 정비할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 IP5의 지혜를 모으자고 제안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IP5라는 협의체는 글로벌 심사적체 해소를 위해 탄생했으나 이제 인류 전체가 당면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앞으로 IP5 논의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