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코로나19 비상체제 6개월...15만1000량 방역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R 직원들이 역사 내 코로나19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SR 직원들이 역사 내 코로나19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SR(대표이사 권태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체체를 가동하면서 방역활동을 개시한지 6개월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SR은 지난 1월 설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당시 감염병 관리조직을 가동하고, 'SR 감염병 대응 매뉴얼'에 따른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 활동을 펼쳤다.

특히 3월부터 SRT 열차 특수방역을 확대해 하루 4회 이상으로 늘리고, 역사도 3회 이상 방역하고 있다.

열차 방역규모는 하루 1060량으로 SRT 누적 방역량만 15만1000량에 달한다. 면적으로 계산하면 여의도의 3배 규모다.

또 역사와 SRT 모든 열차 출입구·수유실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열차 승차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라 역사와 열차 자판기에서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 역사 모든 출입구에는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철통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밖에 4분마다 환기되는 객차 공조장치 가동에 따라 공기 중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필터 교체주기를 단축하는 등 여름철 객차 내 공기질 관리도 강화하고 있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직원들의 철저한 방역활동과 고객 마스크 착용 등 적극적 예방 활동 덕분에 코로나19 발생 6개월째에도 SRT 이용 중 확진자 발생을 막을 수 있었다”라며 “코로나19가 종식 될 때까지 열차·역사 내 감염은 반드시 막아낸다는 각오로 확산 방지와 SRT 이용객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