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에코태양광발전소 준공...연간 1만 3000MWh 전기 생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당진에코태양광발전소 준공...연간 1만 3000MWh 전기 생산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는 당진에코태양광발전소가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양승조 도지사를 비롯해 김명선 도의회 의장, 어기구 국회의원, 김홍장 당진시장, 윤병석 SK가스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이 참석했다.

당진에코태양광발전소는 당초 석탄화력발전소로 계획됐으나 충남도와 당진시, 지역사회 노력으로 전국 최초 친환경 태양광발전소로 전환됐다.

부지면적 30만 3965㎡에 조성됐으며, 태양광 9.8MW, ESS 24.6MWh 설비를 설치, 연간 1만 3000MWh의 전기를 생산한다.

이는 약 350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으로, 연간 5756t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충남도는 내년에 500억원을 투입, 재생에너지 25MW를 보급 할 계획이며, 2040년까지 태양광 8961MW, 연료전지 1700MW 보급을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승조 도지사는 “2040년까지 석탄화력발전량을 최대 20% 감축하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40% 늘릴 것”이라며 “지역과 국가, 대륙을 뛰어넘어 민간과 공공이 함께하는 에너지 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