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세계 최초 부생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도, 세계 최초 부생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가동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는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에 세계 최초 부생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섰다고 28일 밝혔다.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2만㎡의 부지에 2018년부터 2550억원을 투입해 한화토탈 대산공장 내 건립했다. 0.44㎿급 연료전지 114대를 설치, 설비용량이 50.16㎿에 달한다.

이 발전소는 한화토탈로부터 고순도 수소를 공급받아 전력을 생산한다. 연간 발전량이 40만㎿h로,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무하며, 소음도 대화를 나누는 수준인 60데시벨에 불과하다.

발전 효율도 50%로 석탄화력(33%)보다 훨씬 높고, 해당 부지 면적에 같은 규모의 전력을 생산한다고 했을 때 태양광의 300분의1 수준이다.

발전소 건설 기간 중 연인원 2만5000명의 고용을 창출했고, 건립 후 지역 내 20명을 고용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세계 최초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는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이정표”라며 “충남도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미래를 위해 더 큰 관심을 갖고 함께 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등 50여명이 참석했으며 발전소 준공 경과보고, 현장 드론 영상 중계, 축사 등 순으로 진행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