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폭우 피해 지역에 2000만원 상당 구호물품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금융그룹이 29일 오후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을 위한 긴급복구 구호물품 전달식을 가졌다.
<BNK금융그룹이 29일 오후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을 위한 긴급복구 구호물품 전달식을 가졌다.>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이 BNK희망나눔재단을 통해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을 대상으로 2000만원 상당의 긴급복구 구호물품을 지원한다.

BNK는 지난 23일 갑작스런 폭우로 침수 등의 피해를 입은 지역민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조기 복구 및 생활 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BNK 희망나눔재단은 각 지역 세대별 피해 내용을 면밀히 파악해 실직적인 도움이 되는 구호물품을 순차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