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TP 입주기업 세이프웨어, 혁신제품 지정 3관왕 쾌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세이프웨어가 연구개발한 산업용 추락보호 스마트 에어백 이미지.
<전북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세이프웨어가 연구개발한 산업용 추락보호 스마트 에어백 이미지.>

전북테크노파크(TP·원장 양균의)는 입주기업 세이프웨어(대표 신환철)의 '산업용 추락보호 에어백'이 최근 중소벤처기업부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에 최종 지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세이프웨어는 올해 조달청 혁신 시제품 선정과 특허청 우수발명품 지정까지 3관왕을 이뤄냈다.

세이프웨어의 산업용 추락보호 에어백은 감지센서를 통해 추락이 감지되면 에어백을 팽창시켜 인체를 보호한다. 특히, 연동된 IoT(사물인터넷) 모듈 통신망에서 사고 위치와 환자 생체정보를 전송, 응급출동과 긴급 이송으로 골든타임 확보에 용이하다.

세이프웨어는 중기부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으로 지정됨에 따라,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서 수의계약 연계를 지원 받게 됐다. 아울러, 지난달 조달청 혁신시제품으로 선정되면서 조달청이 혁신시제품을 구매(최대 5억원)해 공공수요에 기반한 테스트 기회 및 초기 판로개척 등의 상용화 지원까지 받는다.

세이프웨어는 전북TP 입주보육시설에 지난해 8월에 입주해 혁신성장 R&D(연구개발)사업을 지원받아 '고충격량 대응 안면부 및 두부 보호 기능을 적용한 산업현장 추락사고자 보호용 스마트 에어백 안전대' 개발을 완료했다. 올핸 전북도 도약기업으로 선정되면서 R&D 및 성장전략 수립 등을 지원받고 있다.

세이프웨어는 지난 6월 '국방부 우수 상용품 시범사용'에 선정됐고, 1월엔 미국서 열린 'CES 2020'서 전기전자공학분야 최대학회 IEEE가 꼽은 혁신기술 스타트업 NEXT STARS TOP3 반열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해엔 국방기술활용 창업경진대회서 최우수상을 수상, 국방벤처 협약기업에 선정됐다.

신환철 세이프웨어 대표는 “산업용 추락보호 에어백이 혁신제품으로 지정된 만큼, 산업현장 등에 널리 사용돼 추락사고로 인한 산업재해 방지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균의 전북TP 원장은 “세이프웨어는 전북도 도약기업으로 선정돼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전북형 히든챔피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전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