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아시아산림협력기구 국제 보건의료·산림분야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일 산림청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아시아산림협력기구는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이후시대 보건의료·산림 국제협력 분야에서의 미래지향적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1일 산림청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아시아산림협력기구는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이후시대 보건의료·산림 국제협력 분야에서의 미래지향적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1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아시아산림협력기구와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이후시대 보건의료·산림 국제협력 분야에서의 미래지향적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내용은 보건의료와 산림분야 간 상호 정보공유, 융합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구축, 신규사업 발굴, 공동조사 및 연구에 관한 협력 등이다.

산림청은 협약을 기반으로 방역과 의료체계가 취약한 개발도상국 농·산촌 지역을 대상으로 ' 케이(K)-방역' 확대차원의 보건의료·산림 융합사업을 협의할 예정이다.

한국은 대표적인 산림녹화 성공국으로 베트남 맹그로브숲 조성, 인도네시아 이탄지 복원, 몽골 황사피해 방지사업 등 다양한 산림사업을 통해 개도국 산림생태복원을 지원하고 있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는 현지 주민과 긴밀한 협력으로 아시아 지역 13개국에서 산림관리 역량 강화와 주민생활 개선을 위한 58만달러(한화 약 7억원) 규모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기초 보건시설이 취약한 지역인 만큼 보건의료·산림분야 협력은 산림사업의 만족도를 높이고 지역주민 생활수준도 크게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한국의 코로나19 위기 대응력은 국제사회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산림사업과 케이(K)-방역 등 보건의료 분야와 접목으로 각 기관의 동반상승 효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