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데이터·AI로 코로나19 위기 넘는다…'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전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업 수요 맞춤형 솔루션 개발·제공
표준·특허 활용 지식재산 확보 지원
생산공정 혁신에 빅데이터·AI 활용
데이터 보호·지원 강화 등 법에 명시

[기획] 데이터·AI로 코로나19 위기 넘는다…'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전략'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디지털 기반 산업혁신 주요 추진과제

# 정부가 20일 발표한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전략'은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기업 협업체계를 기반으로 밸류체인 혁신과 고부가가치화를 추진하기 위한 구체적 이행 방안을 담았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GVC) 재편과 4차 산업혁명, 비대면(언택트) 확산이 맞물리면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포석이다. 노키아, 코닥처럼 디지털 전환에 뒤처지면 시장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반영됐다.

정부는 이번 전략을 △업계 수요에 기반한 적시·적절한 산업 데이터 활용 지원 △데이터·인공지능(AI)을 활용한 산업 밸류체인 고도화 △산업 디지털 혁신 인프라 구축이라는 3대 방향으로 추진한다. 우리 산업계 체질을 데이터·인공지능(AI)으로 디지털화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산업 데이터 효율 높인다

산업 데이터는 개발, 생산, 유통, 소비 등 모든 과정에서 생산된다. 특정 데이터로 구조화되지 않은 이미지, 수치, 텍스트, 소리 등 다양한 형태로 구성됐다. 이를 정형화해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관리하는 데에는 상당한 인력과 비용,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

정부는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 전략'에서 업종별 데이터 특성과 협업 유형을 고려한 문제 해결형 '산업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업계 수요를 감안해 전환 과제를 도출한 후 데이터를 확보해 수입 효율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다. 이후 산업계가 요구하는 솔루션을 개발해 활용 체계를 구축하는 형태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소재 등 10대 주력산업 분야에 총 30개 산업 데이터 플랫폼을 마련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업종별 데이터 특성과 협업 유형을 고려한 데이터 플랫폼”이라면서 “전략 분야 중심으로 성공 사례를 조기 창출해 다른 산업 및 분야로 확산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 산업 데이터를 개방하고 공유를 확대하는 데도 힘을 쏟는다. 산업 전반에서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포석이다. 표준·특허 등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AI 기반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해 신제품이나 서비스의 시험, 인증, 지식재산권 확보를 지원하는 한편 신산업 창출을 독려한다.

표준 부문에서는 신산업 참조표준데이터를 개발하는 한편 참조표준센터를 확대한다. 특허 부문에서도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특허 빅데이터 센터를 늘리는 데 힘을 쏟는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등 7개 기관은 개방형 시험인증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에너지 부문에서는 전력·열·가스 등의 정보를 통합한 데이터 플랫폼이 마련된다.

◇밸류체인 고도화 핵심 '데이터·AI'

정부는 산업 데이터 플랫폼을 중심으로 확보한 산업 DB와 AI를 활용해 지능형 디자인·설계 고도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산업 연구·개발 모든 단계에 데이터·AI 기반 문제를 정의한 후 데이터를 축적, 결과 데이터를 환류하는 '지능화 방법론'을 적용한다.

자율주행차, 로봇, 스마트전자, 조선해양, 에너지효율 등 새로운 서비스 창출이 유망한 제조 기반 전략분야를 발굴하는데도 팔을 걷는다. 향후 신규과제 20% 이상을 대규모 통합형 연구개발(R&D)로 추진할 계획이다.

소재·부품 등 전략 산업의 생산공정을 혁신하는 데도 데이터와 AI를 적용한다. 금속, 화학, 세라믹, 섬유 4대 소재·부품의 개발 환경을 개선해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계획이다. 예컨대 소재정보은행 데이터를 통합, 연계하는 한편 AI 맞춤형 데이터를 확보해 등 소재 혁신 플랫폼을 구축하는 형태다.

이외에도 데이터와 AI로 △자율 제어 △고객 맞춤형 △제조기반 서비스 3대 축을 중심으로 지능형 신제품·신서비스 창출을 노린다. 상품 정보 판매망 등 유통 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유통 서비스와 개발 및 지능형 물류 공급망도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같은 디지털 기반 사업화를 위해 규제 샌드박스, 규제혁파 로드맵 등을 마련, 지원 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4000억원 규모 산업 지능화 펀드를 조성해 선도 기업에 60% 이상 집중 투자하는 한편 유망 프로젝트에 사업화 패키지 지원한다. 국가기술은행(NTB) 등 기존 기술거래·평가 시스템을 데이터·AI 기반 지능형 플랫폼으로 개선한다.

디지털 혁신 비전 확산에도 나선다. '산업 지능화 포럼', '얼라이언스' 등을 운용하며 업계 수요와 협업과제를 발굴하고 산업 지능화 방향을 설정할 계획이다. 민간기업의 디지털 경영전략 수립을 촉진하기 위한 최고경영자(CEO)·임직원 컨설팅 및 디지털 전환 성공모델 보급도 추진한다.

◇산업 디지털 혁신 위한 인프라 확보 나서

정부는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을 성공시키기 위한 인프라 확보에도 힘을 쏟는다.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한 법적 기반과 전문 인력, 국제 협력이 지속 요구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우선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법령 정비에 착수한다. '디지털 기반의 산업 혁신성장 촉진법'을 제정하거나 산업융합 촉진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관련 법령에는 산업 데이터 활용 및 보호 원칙, 민간의 산업 지능화 사업 패키지 지원, 실태조사 등을 반영할 계획이다.

산업 유형별 비정형화된 데이터 포맷을 표준화하는 한편 상호운용성 인증을 추진한다. 산업 전반 데이터 거래 가이드라인 정립도 추진한다. 데이터·AI 활용에 필수인 지능형 반도체, 스마트센서, 임베디드 AI, 융합로봇 등 핵심기술을 조기 확보하는 데도 주력한다.

산업 디지털 융합 부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정책도 마련했다. 업종 전문성을 보유한 재직자 중심으로 현장 디지털 전문인력 교육을 강화하고, 디지털 경영 전략을 선도할 변화인재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2개 대학에서 진행된 석·박사급 산업 AI 전문인력 양성을 올해 4개 대학으로 확대한다. 내년부터는 빅데이터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 신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외 데이터 수집·활용과 데이터 기반 신산업 해외 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디지털 통상협정(DPA)도 본격화한다. 정부는 아세안 시장 진출 교두보인 싱가포르와 DPA를 우선 추진, 중견국 중심 디지털 블록 형성을 노린다. 향후 국가 간 데이터 교류·활용 촉진, 데이터 기반 신산업 국가간 상호 운용성 확보 등을 위한 디지털 협력사업 발굴에도 나선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