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대, 26일 경북경산산학융합원 창립 총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가톨릭대(총장 김정우)는 26일 교내 본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북도, 경산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등과 함께 경산산학융합지구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경북경산산학융합원' 창립총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을 비롯해 최영조 경산시장, 김점두 경산상공회의소 회장, 박성환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장, 김상곤 경북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지역 인재와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대구가톨릭대는 지난해 산업부가 주관하는 '2019년도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주관기관에 선정되어 오는 2025년까지 경산지식산업지구(경산시 하양읍)에 부지 9510㎡ 규모 '경산산학융합지구'를 조성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관련 기관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창립총회를 개최하게 된 것이다.

경북경산산학융합원 창립총회에서 참석기관장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왼쪽부터 김상곤 경북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조인호 변호사, 김점두 경산상공회의소 회장, 최영조 경산시장,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 김봉환 경북경산산학융합원장, 이창형 공인회계사, 박성환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장, 권병석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부장.
<경북경산산학융합원 창립총회에서 참석기관장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왼쪽부터 김상곤 경북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조인호 변호사, 김점두 경산상공회의소 회장, 최영조 경산시장,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 김봉환 경북경산산학융합원장, 이창형 공인회계사, 박성환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장, 권병석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부장.>

초대 이사장으로 선출된 최영조 경산시장은 “대학과 기업이 상생 발전하고, 배움, 문화, 복지가 융합되어 근로자가 연구하고 배우며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산업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봉환 경북경산산학융합원장(전자공학전공 교수)은 “지역에 꼭 필요한 연구기반을 만들고 지역 산업에 필요한 인재를 키우는 산업단지를 조성해 대학과 기업이 상생 발전, 지역산업의 융합 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