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온 듯…LG전자 '온라인 IFA 전시관' 손안에 생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지 밤낮까지 구분 '현장감' 고스란히
PC·모바일 접속…영어·독일어 등 지원
대형 올레드 조형물·롤러블 TV 눈길
스마트 가전·서비스 'LG 씽큐홈' 소개

LG전자 IFA 3D 가상전시관 입구
<LG전자 IFA 3D 가상전시관 입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IFA 2020'의 LG전자 전시관이 온라인 공간으로 들어왔다. 행사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PC나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혁신 기술과 최신 제품을 경험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오프라인 전시 제약이 온라인 전시 혁신으로 이어진 것이다. 향후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기술과 접목해 새로운 전시 트렌드로 발전할지 주목된다.

LG전자는 1일 '새로운 공간에서 경험하는 LG의 혁신'을 슬로건으로 IFA 2020 3차원(3D) 가상 전시관을 오픈했다.

지금까지 온라인 제품 발표회나 전시장 영상 소개 등은 있었지만 실제 전시관과 같은 구성을 가상 공간에 구현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LG전자는 뉴노멀 시대에 맞춰 IFA에 새로운 방식으로 참여하기 위해 가상 전시회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가상 전시관은 유니티테크놀로지스코리아와 협력, 유니티 엔진 기반으로 개발했다.

가상 전시관은 고객이 PC나 모바일로 접속해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거나 웹 버전에서 바로 볼 수 있다. 콘텐츠는 한국어, 영어, 독일어 등 여러 언어를 지원한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매년 전시관을 꾸며 온 '메세 베를린 18홀'을 그대로 가상 공간에 옮겼다. 고객이 접속한 시간에 맞춰 베를린 현지의 낮과 밤을 구분하는 것은 물론 전시 공간 전체를 실제와 동일하게 꾸몄다. 고객은 마치 전시장에 들어선 것처럼 온라인에서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도슨트(전시 안내자)의 음성 안내와 함께 전시관을 둘러보고, 전시 제품을 클릭하면 제품의 상세한 이미지나 설명을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IFA 3D 가상전시관내 대형 올레드 조형물 새로운 물결
<LG전자 IFA 3D 가상전시관내 대형 올레드 조형물 새로운 물결>

관람객이 가상 전시관에 들어서면 올레드 플렉시블 사이니지를 이어 붙인 대형 조형물 '새로운 물결'을 만날 수 있다. LG전자는 2016년부터 글로벌 전시회에서 다양한 형태의 올레드 조형물을 선보여 왔다. 올레드 조형물을 지나면 화면이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롤업'과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롤다운' 방식의 롤러블 TV를 만날 수 있다. 다양한 콘셉트의 전시존에서는 LG 올레드 TV의 '4S'(샤프, 스피드, 스무스, 슬림)도 소개한다. LG 사운드 바, 엑스붐 고 포터블 스피커, 무선이어폰 LG 톤 프리 등으로 프리미엄 오디오 청음존도 꾸몄다.

LG전자 IFA 3D 가상전시관내 다이닝룸 이미지
<LG전자 IFA 3D 가상전시관내 다이닝룸 이미지>

스마트 가전과 서비스는 LG 씽큐홈에서 소개한다. 고객이 위생 공간에서 좀 더 안심하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LG 씽큐홈을 꾸몄다. 현관, 거실, 주방, 세탁실 등 7개 전시 공간 콘셉트에 맞는 가전과 서비스를 소개한다. 가전제품과 LG 씽큐 앱을 연결, 인공지능(AI) 기반으로 고객 요구를 먼저 파악하고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하는 모습도 시연할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혁신 제품과 AI LG 씽큐 솔루션을 기반으로 집에서의 삶을 새롭게 정의하고, 이색 방식으로 제안했다”고 말했다.

업계는 LG전자가 시작한 가상 전시가 향후 새로운 트렌드가 될지 주목하고 있다. 특히 내년 초에 열릴 예정인 'CES 2021'을 100% 디지털로 개최하기로 하면서 가상 전시가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말미암아 올해 IFA에서 가상 전시, 온라인 콘퍼런스 등이 도입됐다”면서 “각종 IT 발달로 가상 공간이 점점 실제와 가까워지고 있어 향후 가상 전시가 더욱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장 내년 CES 등에서도 가상 전시회 도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