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헬스케어, 초간편 실손보험금 청구 앱 '청구의신'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제증명서 발급·청구 기능 통합
병원 방문 없이 진료 증빙자료 전송
전국 50여개 상급·종합병원 공급 예정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번거롭고 복잡했던 실손보험금 청구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등장했다.

모바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는 비대면 방식 모바일 제증명서 발급과 실손보험금 청구 기능을 통합해 서류가 전혀 필요 없는 초간편 앱 '청구의신'을 론칭했다.

청구의신은 관련 증빙자료를 사진으로 찍어 전송하는 복잡한 절차 없이 37개 전 손해·생명보험사에 청구 관련 진료데이터를 전송해 비대면으로 실손보험금을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앱이다.

모바일 실손보험금 초간편 청구·제증명서 발급 앱 청구의신
<모바일 실손보험금 초간편 청구·제증명서 발급 앱 청구의신>

실손보험 가입 보험사별 실손보험금 청구 이력도 손쉽게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 제증명서 발급 서비스를 제공, 병원 방문 없이 진료 증빙자료를 전자문서 형태로 발급받을 수 있다.

이번 앱은 레몬헬스케어의 환자용 앱과 연동돼 실손보험금 청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뚝딱 청구' 앱을 고도화한 것이다. '병원 찾기' 기능을 통해 레몬헬스케어 환자용 앱과 연동된 50여개 상급병원·종합병원을 대상으로 환자가 진료받은 병원을 찾아 등록한 후 해당 병원의 진료 내역에 대해 한 번에 실손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우선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등 전국 주요 병원에 오픈한 뒤 서울대병원, 국립암센터, 일산병원, 강원대병원 등 전국 50여개 상급병원·종합병원에도 점진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증명 서류도 직접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돼 지방에서 수도권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 편의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병원은 제증명서 발급 서비스를 통해 환자의 진료 당일 이동 동선과 대기 시간을 줄이고 대면 업무를 최소화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실손보험금 초간편 청구 외 △온라인 유전자 검사 신청 및 분석결과 통보 △유전자분석 결과에 따른 건강 코칭 프로그램 제공 △ 유전자분석 결과에 따른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추천 서비스 등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홍병진 대표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방식이 새로운 표준으로 떠오른 만큼 실손보험금 청구 방식을 획기적으로 간소화한 초간편 청구 앱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 모바일 기반 금융과 헬스케어를 융합한 혁신적 비대면 서비스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