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다시 본 '에듀테크 가치'...정치권 '산업 활성화' 적극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0 에듀테크코리아' 온라인 개막
진흥법 발의·서비스 개발 지원 나서

에듀테크, 교육의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한 2020 에듀테크 코리아가 9~11일 온라인 행사로 진행된다. 서울 강남구 타임교육 직원이 가상 전시관에서 교육 솔루션을 살펴보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에듀테크, 교육의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한 2020 에듀테크 코리아가 9~11일 온라인 행사로 진행된다. 서울 강남구 타임교육 직원이 가상 전시관에서 교육 솔루션을 살펴보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국회가 'K-에듀테크' 육성을 위해 플랫폼 구축 법안을 발의하고 새로운 교육서비스 개발을 지원한다. 4차 산업혁명과 감염병 대유행 속에 에듀테크 가치가 올라가면서 정부는 물론 정치권도 시장 활성화에 나섰다.

9일 사흘 일정으로 온라인 개막을 한 '2020 에듀테크코리아'에서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을 비롯해 김진표·이광재·이장섭 의원 등이 에듀테크 관련 제도 개선과 활성화 의지를 밝혔다.

에듀테크코리아는 코로나19로 인해 업체 솔루션을 소개하는 온라인 박람회와 글로벌 석학이 참여한 온라인포럼으로 진행됐다.

행사는 그동안 '이러닝코리아'로 열렸지만 올해부터 시대 변화를 반영해 에듀테크코리아로 개편됐다. 기존 지식 전달 위주 교육을 디지털로 전환하는데 그친 이러닝과 달리 에듀테크는 학생 대상의 일대일 맞춤형 교육까지 가능하게 한다. 최근 몇 년 동안 영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는 에듀테크가 벤처캐피털 유망 투자 분야 상위권에 오를 정도로 주목받았다.

에듀테크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 기대감으로 각광 받는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공교육 진입이 어려워 제자리걸음을 면치 못했다. 이렇다 할 에듀테크 진흥 관련 법안도 없다. 지난 20대 국회에서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에듀테크 인증 등을 포함한 이러닝산업법개정안을 발의한 것이 전부다.

코로나로 다시 본 '에듀테크 가치'...정치권 '산업 활성화' 적극 나선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원격수업을 통해 에듀테크에 거는 기대가 달라졌다. 감염 확산으로 인해 멈출 위기에 빠져 있던 초·중·고등학교와 대학 교육을 에듀테크가 살려냈다. 해외에서도 주목받으면서 K-에듀테크의 글로벌 진출 확률을 높였다.

이날 온라인으로 참석한 국회의원들은 가상 박람회를 둘러보면서 에듀테크에 기대감을 보였다. 유기홍 교육위원장은 “코로나19 속에서 K-방역이 세계를 놀라게 했듯이 K-에듀테크가 다시 한 번 세계를 놀라게 하기를 바란다”면서 “국회도 K-에듀테크 발전을 위해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최근 에듀테크 활성화를 위한 입법 활동도 이어지고 있다. 김진표 민주당 의원이 지난 회기에 이어 21대에 다시 이러닝산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같은 당 이장섭 의원은 에듀테크 개발과 플랫폼 개발을 지원하는 내용의 이러닝산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앞으로도 에듀테크 관련 법안 발의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광재 민주당 의원은 '디지털 집현전' '교육판 넷플릭스' 등 에듀테크를 활용한 서비스 지원 구체화 방안을 내놨다. 디지털 집현전을 만들어 대한민국의 모든 도서관에 있는 콘텐츠를 학교와 교실을 넘어 아파트 단지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교육판 넷플릭스도 만든다. 에듀테크 콘텐츠를 한데 모아 세계 최고의 교육 콘텐츠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교육 공공개발원조(ODA)까지 연계해 교육 한류 열풍으로 이어 간다.

이장섭 의원은 “현재 원격수업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기 위해서는 증강현실(AR),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에듀테크 산업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여러 선진국이 정부 차원에서 에듀테크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고, 민간 부문 투자도 활발하다”면서 “우리나라 역시 에듀테크 산업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만큼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규제 개선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