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으로 M&A 거래...지비시코리아·SK증권 손잡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9일 여의도 SK증권 본사에서 김신 SK 증권 대표(왼쪽)와 이종성 지비시코리아 대표가 M&A플래폼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지난 9일 여의도 SK증권 본사에서 김신 SK 증권 대표(왼쪽)와 이종성 지비시코리아 대표가 M&A플래폼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지비시코리아(대표 이종성)와 SK증권(대표 김신)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금융사업 및 GMAP 플랫폼 프로젝트 성공'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비시코리아는 GMAP(M&A 플랫폼)을 통해 진행하는 인수합병(M&A) 프로젝트와 관련, SK증권과 협력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금융사업 전방위 협력에 나선다.

지난 7월 지비시코리아는 GMAP 특허권을 획득하고 금융위 혁신금융 샌드박스 특례를 신청하는 등 블록체인 기반 M&A 서비스 상용화 준비를 마쳤다.

GMAP에서 M&A 거래가 시작되면 국내외 일반 투자자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 등을 활용해 M&A 거래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PE 등 기관 투자자도 M&A 프로젝트에 참여하거나 인수한 기업을 조기에 유동화할 수 있다. 과거 PE는 인수기업 유동화에 수 년이 걸렸으나, GMAP을 통해 필요한 시점에 인수 기업을 디지털자산으로 유동화할 수 있다.

SK증권은 업계 최고 수준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주파수'와 생활 밀착형 금융플랫폼 '시럽웰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종성 지비시코리아 대표는 “MOU 체결로 일반인의 M&A 거래 참여와 인수 기업에 대한 디지털자산 유동화가 한결 가까워지게 됐고, SK증권과 다각적인 사업 추진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