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로 들어온 아파트 관리사무소…직방, '우리집·컨시어지' 서비스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로 들어온 아파트 관리사무소…직방, '우리집·컨시어지' 서비스 시작

직방(대표 안성우)은 아파트 입주자를 위한 '우리집'과 '컨시어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직방 '우리집' 서비스는 모바일로 들어온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표방한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입주자에게 알리는 각종 공지사항을 볼 수 있으며 관리비 내역과 과거 납부 이력도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컨시어지' 서비스에서는 피트니스센터, 스크린골프장, 도서관 등 단지 내 각종 편의시설 예약이 가능하다. 수리 요청과 같은 민원도 바로 접수된다. 민원은 실시간으로 처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관리사무소가 댓글로 처리 결과를 알려준다. 주민투표를 진행하거나 우리집 차량 관리, 손님 차량 등록이 필요할 때에도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

직방 우리집 및 컨시어지 서비스는 별도 애플리케이션(앱)을 따로 설치할 필요가 없이 직방 앱 내에서 사용하면 된다. 직방에 신청한 아파트 단지에 한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이용자는 직방에 주소를 입력한 후 해당 단지 관리사무소를 통해 입주자 승인을 받아 사용하면 된다.

별도의 앱 개발 비용과 유지 보수 비용이 들지 않으며, 관리비 조회 실거래가 정보 등 기본기능을 무료로 제공한다. 다만 특정 아파트에만 필요한 기능 개발을 요구할 경우 일정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 현재 한남더힐 아파트에 서비스가 적용 중이며, 현재까지 전국 76000여개 단지에서 우리집 서비스 신청이 접수됐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앞으로 아파트뿐만 아니라 원룸, 오피스텔, 빌라 등 모든 형태의 주거영역으로 확장해 언제, 어디서나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