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 "아시아나 인수계약 해지 법적 대응"...계약금 반환 소송 예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HDC그룹 정몽규 회장
<HDC그룹 정몽규 회장>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 해지 관련 금호산업이 일방적으로 해지했다면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계약금으로 지급한 2500억원에 대한 반환 소송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HDC현산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아시아나항공·금호산업의 계약해제·계약금에 대한 질권해지에 필요한 절차 이행통지와 관련해 법적인 차원에서 검토한 후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무산 책임이 자사에 없다고 주장했다.

아시아나항공과 금호산업 주장과 달리 본건 계약의 거래종결이 이뤄지지 않은 이유는 매도인 측의 선행조건 미충족이라는 주장이다. 이는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지난 11일 무산된 이후 HDC현산이 내놓은 공식 입장이다.

HDC현산은 자사 책임이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금호산업, 산업은행을 포함한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에게 요구한 아시아나항공 재실사의 정당성도 주장했다.

HDC현산은 “재실사는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의 거래종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절차였다”며 “내부회계관리제도에 대한 외부감사인의 감사의견 부적정과 2019년 재무제표에 대한 의구심은 당연히 해소돼야 할 계약의 선행조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이 인수과정 중 아시아나항공의 대규모 차입, 전환사채(CB) 발행 및 부실계열사 지원 등의 행위가 계약상 필수요건인 인수인의 동의를 얻지 않은 채 진행되면서 재실사의 필요성은 더욱 커졌다”고 덧붙였다.

또 앞서 언론을 통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산업은행이 구체적 인수조건 조정안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HDC현산은 “산업은행은 기존 인수조건의 조정 등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향후 논의할 수 있다는 포괄적 입장을 내놨을 뿐 구체적 안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HDC현산도 인수조건에 관해 요구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HDC현산은 미래에셋대우와 2조5000억원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했다. 이중 계약금 2500억원만 납부한 상태다. 이번 입장문을 통해 계약 해제에 대한 책임을 금호산업과 채권단에 떠넘기면서 조만간 계약금 반환 소송에 나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