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23곳 1차 선정, 2024년까지 1.2조 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시재생으로 대학가 캠퍼스에 창업여건이 조성되고 공공기관 청사 리뉴얼로 원도심의 문화·편의·녹지 기능이 살아난다.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서울성북, 인천부평 등 총 23곳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선정된 23개 사업에는 2024년까지 1조2000억원이 순차 투입된다. 150만㎡ 쇠퇴지역에서 도시재생이 이뤄진다. 공공임대 1275호를 비롯해 2100여호 주택이 신규 공급된다. 돌봄·문화시설 등 70여개 생활SOC시설, 지식산업센터·공공임대상가 등 20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이 건립되어 쇠퇴지역의 활력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친화적 도시재생이 되도록 23곳 모든 사업에 제로에너지건축 또는 그린리모델링이 적용된다.

올해 도시재생사업은 공기업이 거점사업과 연계하는 총괄사업관리자형이 적용된다. 세부적으로 원도심 기능을 살리는 중심시가지형, 주거지·혼재지역을 살리는 일반근린형, 소규모점단위 사업을 하는 인정사업형으로 추진된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은 서울성북, 전북익산 등 총 8곳이 선정됐다. 이 사업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충북개발공사, 경북개발공사 등 4개 지방 공기업이 참여한다.

서울 성북구 재생사업이 대표적이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의 중심시가지형으로 추진된다. 고려대 서울캠퍼스와 연계해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대학타운형 사업이다. 사업비 486억원이 투입된다.

안암동 일대는 고려대학교 인근임에도 불구하고 창업지원이 인큐베이팅 단계에 머무르면서 성장기업과 청년들이 지역을 이탈하고 있다. 이에 성북구는 창업기업의 성장단계(초기, 실전, 성장)에 따른 창업공간(창업스튜디오, 창업스테이션, 레벨업 스튜디오) 조성과 고려대학교의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창업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 성북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서울 성북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소규모 점단위 사업으로는 인천 부평구 인정 사업이 있다. 붕괴 위험이 있는 축대와 상·하부 노후불량 건축물을 정비하여 주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공공복합 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면적에 1283억 2000만원이 투입된다.

쇠퇴한 도심을 살리기 위해 LH 참여 익산시청 리뉴얼 사업으로 대상지를 업무·문화·편의·녹지기능이 융합된 거점공간으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시청사를 중심으로 주변 시유지를 활용한 체육·문화·여가 거점공간인 생활속 어울림 플랫폼을 조성한다.

전북 익산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전북 익산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