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 무탄소배출 항공기 콘셉트 모델 공개..."2035년까지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어버스, 무탄소배출 항공기 콘셉트 모델 공개..."2035년까지 도입"

에어버스가 2035년까지 상용화 가능한 세계 최초 신개념 탄소배출 제로 항공기 콘셉트 모델 3종을 공개했다.

무탄소배출 항공기 주연료는 모두 수소다. 수소는 미래 청정 항공 에너지로서 항공우주산업 및 기타 산업군 내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활용될 수 있다.

우선 2000해리 이상 비행 가능한 터보 팬 디자인의 콘셉트 모델은 대륙횡단 비행이 가능하다. 제트 연료 대신 수소 연료 사용을 위해 개조된 가스 터빈 엔진을 장착한다. 연료는 항공기 뒤쪽 압력 격벽에 위치한 수소탱크에 저장된다. 120~200명의 승객 수용이 가능하다.

두번째로 터보프롭 디자인의 콘셉트 모델은 단거리 여행에 최적화돼 있다. 수소를 연료 사용을 위해 개조된 터보프롭 엔진을 활용하여 약 1000해리 비행이 가능하다. 100여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다.

BWB(Blended Wing Body) 디자인 콘셉트 모델은 비행거리가 2000해리 이상이다. 날개와 동체가 붙은 미래형 디자인이다. 더 넓은 동체 덕분에 다양한 수소연료 보관과 배급은 물론, 새로운 객실 구조 설치도 가능하다. 최대 100명의 승객까지 수용할 수 있다.

각 모델에는 기술적 방안과 공기역학 설계 연구를 바탕으로 탄소배출 제로 항공기를 탄생시키기 위한 전략이 집약됐다. 콘셉트 모델에는 최초의 탄소 중립적인 '탄소배출 제로 항공기'를 뜻하는 'ZEROe'의 코드명이 부여됐다.

기욤 포리 에어버스 최고경영자(CEO)는 “에어버스는 이번에 공개된 콘셉트 모델을 기반으로 디자인과 설계에 대한 연구를 거듭해 2035년까지 세계 최초의 무탄소, 친환경 상용기를 도입할 계획”이라며 “수소연료로의 전환은 전 항공업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