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80%, 3분기 이후 경영환경 더욱 악화..."내년 하반기 이후에나 호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상공인 5명 가운데 4명은 올해 3분기 이후부터 경영환경이 더욱 나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도소매·음식·숙박·기타서비스업 소상공인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4차 추경 및 소상공인 경영상황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3분기 이후 경영악화를 예상하는 답변은 지난 5월 실시한 조사 결과(68.2%)에 비해 11.8%포인트(P) 증가했다. 경영악화를 예상하는 소상공인 가운데 43.3%는 내년 하반기 이후에야 경영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내후년 이후를 예상하는 응답도 25.5%에 달했다.

4차 추경에 대한 기대도 컸다. 응답자의 81.8%가 4차 추경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18.2% 소상공인 가운데 절반 이상은 비용대비 실질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응답도 나왔다.

4차 추경안에 대한 주요 내용별 예상 효과는 △소상공인 경영안정 재기지원(3.71점, 이하 5점 만점) △중소기업 긴급 유동성 공급(3.68점) △생계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3.61점)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및 긴급고용안정지원금(3.58점) 등이 꼽혔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상공인에게 가장 효과적이었던 정부 지원책에는 긴급재난지원금이 36.0%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10명 중 8명이 경영상황 악화를 우려하고 있는 만큼 4차 추경이 하루하루 버티는 게 버거운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에게 조금이나마 숨통을 트여줄 수 있길 바란다”면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집중되는 취약계층에 필요한 지원이 적시에 공급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80%, 3분기 이후 경영환경 더욱 악화..."내년 하반기 이후에나 호전"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