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IBM Q 네트워크 합류...양자 컴퓨팅 연구 가속화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배준우 KAIST AI 양자컴퓨팅 IT인력양성 연구센터 배준우 교수(사진 왼쪽), 이준구 센터장(오른쪽)
<배준우 KAIST AI 양자컴퓨팅 IT인력양성 연구센터 배준우 교수(사진 왼쪽), 이준구 센터장(오른쪽)>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IBM과 협업하는 포춘 500대 기업, 교육기관, 스타트업, 연구소 공동체인 'IBM Q 네트워크'에 합류했다고 29일 발표했다.

KAIST는 국내 최초 IBM Q 네트워크 학술 멤버(Academic Member)로서, IBM의 진보된 양자 컴퓨팅 시스템을 활용해 양자 정보 과학 발전 및 초기 애플리케이션(앱) 탐구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 양자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인재 교육 및 훈련에 IBM 양자 재원을 활용하게 된다. 이를 통해 4차 산업 혁명을 실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실행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양자 컴퓨팅의 생태계 육성에 앞장서게 된다.

멤버십 체결을 주도한 이준구 KAIST 인공지능(AI) 양자컴퓨팅 IT 인력양성 연구센터장은 양자 컴퓨팅을 수학적 난제에 해당하는 계산 문제를 아주 빠르고 적은 전력으로 계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자 미래를 바꿀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양자 컴퓨팅에 대한 투자를 비교적 늦게 시작해 현재는 기술 격차가 크지만, KAIST의 IBM Q 네트워크 합류는 국가적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 인공지능 양자컴퓨팅 IT 인력양성 연구센터는 IBM 클라우드를 통해 대중에게 제공되는 IBM 퀀텀 익스피리언스(Quantum Experience)를 이미 사용하고 있었다.

이번 IBM Q 네트워크에 합류로 양자 AI 기반 질병 진단, 양자 전산화학, 양자 기계학습 기술 등 실용화 연구와 실험에 IBM의 최상급 양자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IBM Q 네트워크 소속 해외 대학 및 기업과의 교류를 통해 양자 컴퓨팅 분야에 있어 국내 기술의 세계적 입지를 견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