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우울증 극복' 학부모 대상 온라인 강의 10월 집중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육부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는 자녀들의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학부모 대상 다양한 강의를 10월에 집중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 23일에 진행한 소아정신과 전문의가 직접 출연한, 학부모 참여 실시간 대면 온라인 강연회에는 약 900명이 참여했다. '코로나 시대의 우리 아이 공부와 대인관계, 어떻게 하죠?'라는 주제로 원격수업 확대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학생들의 학업 관리 어려움과 사회적 관계의 축소에 대한 학부모들의 고충을 듣고 해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강연을 진행한 소아정신과전문의 유한익 원장은 “코로나 시기가 오히려 부모와 자녀의 소통 방식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이다. 가족의 응집력을 강화하고, 자녀의 자기관리 능력을 키우는 기회로 삼는다면 어려운 시기를 가족이 함께 이겨낸 성취감을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교육부는 온라인 강의를 실시간 참여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1회 차 강연 녹화 영상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코로나 우울증 극복' 학부모 대상 온라인 강의 10월 집중 제공

이후 실시간 강연은 매주 수요일 저녁 8시에 진행되며, 10월 7일에 진행되는 두 번째 강연은 '코로나로 인한 우울증, 청소년 자해와 자살'이라는 주제로 다룰 예정이다.

교육부는 학교 심리방역에 대한 대국민 소통을 위해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이하 세바시)'방송 영상을 9월 30일부터 실시간 방송(CBS), 세바시 누리집 및 유튜브를 통해 제공한다.

학생정신건강지원센터 강윤형 센터장은 “감염병(코로나19 등) 상황의 충격으로 무너질 수 있는 우리의 마음건강을 학교응급심리지원을 통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고 서로를 일으켜 세워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청소년모바일상담센터 김은지 센터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하여 상담을 진행하며 힘든 시기 나를 견디게 해준 진짜 내편, 대인 관계에 관한 어려움을 이기는 방법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