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시스템 장애 가장 많은 증권사 1위 불명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홍성국 의원실)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홍성국 의원실)>

키움증권이 시스템 장애가 가장 많은 증권사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10개 주요 증권사에서 총 52건 시스템 장애 사고가 발생해 1만2708건 투자자 민원이 접수됐다. 연평균 사고 17건에 4236건 민원이 발생한 셈이다. 최근 도쿄거래소가 시스템 장애로 초유의 증시 셧다운 사태를 겪는 가운데 국내 증권사에서도 연간 4000여건 넘는 시스템 장애 민원이 접수된 것이다.

시스템 장애 사고가 가장 잦은 증권사는 키움증권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위탁매매(브로커리지) 업계 1위지만 2018년부터 올 3분기까지 총 17회 사고가 발생해 2111건 민원이 접수됐다. 피해 보상금액만 60억9500만원에 달했다.

사고 발생 횟수와 상관없이 가장 많은 민원이 접수된 증권사는 KB증권이다. 시스템 장애 사고 발생은 3년간 2회에 불과했지만 총 4951건 민원이 접수됐다.

두 차례 사고 중 4783건 민원을 일으킨 사고는 지난해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날이었다. 접속량을 감당하지 못한 트래픽이 43분간 셧다운돼 투자자 수천명이 피해를 입었다. KB증권은 일부 민원에 18억3000만원을 피해보상금으로 지급했다.

민원을 제기한 모든 투자자가 피해를 입은 만큼 보상받은 것은 아니었다. 주요 증권사 보상에는 차이가 있었다.

최근 3년간 접수된 민원의 피해 보상 현황을 보면 메리츠증권, 하나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가 각각 4건, 21건, 1223건에 대해 100% 보상했다.

이밖에 신한금융투자 83.6%(745건 중 664건), 한국투자증권 81.6%(1533건 중 1162건), 키움증권 67.3%(2111건 중 1554건), 대신증권 61.3%(62건 중 38건), KB증권 52.7%(4951건 중 1190건), NH투자증권 48.7%(578건 중 215건), 삼성증권 42.6%(1480건 중 817건) 순으로 피해 보상률이 높았다.

시스템 장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각 증권사에서 연간 투자하는 비용은 10개사 평균 729억 8130만원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적게는 232억원부터 많게는 1188억원까지 증권사간 편차가 컸다.

연도별 투자비용은 대부분 증권사에서 매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거나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였다. NH투자증권의 경우 시스템 투자비가 지난해 578억원에서 올해 1040억원으로 급증했다.

홍성국 의원은 “시스템 장애로 종일 셧다운된 도쿄거래소 사태를 한국거래소는 물론 개별 금융사에서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촉각을 다투는 증권시장 특성상 단 몇 분의 시스템 사고가 큰 투자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고 궁극적으로 신뢰를 잃게 되는 만큼 금융사들은 평소 시스템 개선에 아낌없이 투자하고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