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웹툰 원작 신규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웹툰 원작 신규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웹툰 원작 콘텐츠 발굴을 위한 우수 신규 작품 공모전 '2020 만화 원작 활성화 공모전'을 개최한다.

만화 원작 활성화 공모전은 웹툰 원작을 토대로 다양한 사용처를 개발할 수 있는 원소스멀티유스(OSMU)콘텐츠 발굴과 프로듀싱, 기획개발 지원을 통해 만화작가 2차 산업화를 위한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공모전에는 연재 혹은 출판 경력이 없는 예비 작가, 80회차 이하 연재 또는 단행본 3권 이하 출판 경험이 있는 신인작가가 참여할 수 있다.

접수는 이달 26일부터 30일 오후 5시까지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통합사업관리시스템을 통해 지원서와 함께 기획서, 2화 분량 원고를 제출하면 된다. 기획서에는 작품 제목·작가명, 완결까지 전체 예상 분량, 장르와 작품 주요 키워드, 타깃 독자층, 완결 스토리가 포함된 시놉시스, 주요 캐릭터 디자인, 설정, 주요 인물 관계도 등을 담아야 한다.

심사 기준은 소재, 이야기 참신성(40점), 작화 안정성과 독창성(30점), 2차 사업화 가능성(20점)이다. 심사위원 평가 후 최고점과 최하점을 배제한 합계 최고점으로 총 6개 작품을 선정한다.

수상작에게는 상장과 함께 대상 1개 작품에 1000만원, 최우수상 1개 작품에 700만원, 우수상 2개 작품에 각 500만원, 그리고 장려상 2개 작품에 각 250만원이 주어진다. 수상작이 웹툰플랫폼과 연재 계약 시 작품별로 프로듀싱 비용을 지원한다. 또 프로모션 동영상을 제작해 국내외 플랫폼과 비즈니스 미팅 등에서 배포할 예정이다.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은 “웹툰을 활용한 OSMU 성공 사례들이 늘고 있다”며 “만화 원작 콘텐츠 발굴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