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동유럽과 '그린 모빌리티' 협력…'V4 Plus 경제통상 포럼' 발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는 동유럽 V4 지역과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V4 Plus 경제통상 포럼'을 발족했다고 20일 밝혔다. 박기영 산업부 통상차관보 주재로 대한상공회의소, 현지 진출 주요기업, 지원기관, 지역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정부, 동유럽과 '그린 모빌리티' 협력…'V4 Plus 경제통상 포럼' 발족

V4 Plus는 폴란드·체코·헝가리·슬로바키아로 구성된 4개국 협의체(V4)와 인접 국가를 의미한다. V4 지역은 지리적 이점과 우수한 인적자원 등으로 유럽연합(EU) 편입후 유럽의 공장으로 부상했다. 한국 기업들도 V4 진출에 속속 나서면서 우호적 경제협력 관계가 지속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화에도 작년 대비 교역 규모가 늘었다.

박 차관보는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이 안정성 위주로 재편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우리나라와의 경제협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면서 “이번 포럼에서 비즈니스 차원 경제협력 증진을 모색하고 양측 기업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포럼 1차 회의 주제를 '그린 모빌리티'로 선정했다. 전기차, 수소차 등 우리나라 미래차 산업 육성과 EU의 친환경 정책을 감안, 비즈니스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한편 박 차관보는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 관련, V4 대사들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