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렉트로룩스도 LG전자 특허 쓴다...GE·밀레 등 글로벌 '톱 기술' 인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핵심 특허 사용료 계약
세계적 가전업체에 기술 공급 잇따라
전생규 부사장 "지식재산권 적극 보호"

LG전자가 세계 3위 가전 기업인 유럽 일렉트로룩스에 자사 얼음 냉장고 핵심 기술사용을 허락하는 특허 계약을 맺었다.

GE, 밀레 등 세계적 가전업체가 잇따라 가전부문 특허 사용 계약을 맺으면서 LG전자의 기술부문 기술력이 다시 한번 부각되고 있다.

26일 LG전자는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에 관한 자사 특허를 일렉트로룩스가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레트로룩스가 LG전자에 특허 기술 사용료를 지불하는 형태다. 특허 관련 계약인 만큼 구체적 계약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프렌치도어 냉장고는 냉장실이 위쪽에, 냉동실이 아래쪽에 있는 제품을 말한다. 냉동실에서 얼음을 꺼낼 경우 사용자가 허리를 숙여야 해 불편하다.

LG전자는 연구개발을 통해 고객이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상단에 배치한 냉장실 안에 제빙장치를 탑재했다. 그리고 이곳에서 얼음을 만드는 '본체 제빙' 기술을 개발했고,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

LG전자는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과 관련한 글로벌 등록 특허를 700건 이상 보유하고 있다. LG전자는 국내외에서 판매 중인 프렌치도어 냉장고에 해당 제빙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세계적 가전기업들이 연이어 LG전자에 손을 내밀면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는 동시에 특허 경영도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세계적 가전업체와 잇따라 특허 계약을 맺으며 특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 6월에는 독일 밀레와 특허계약을 맺어 자사 로봇청소기 기술을 활용해 제품을 생산, 판매할 수 있게 했다. 지난해는 GE어플라이언스도 LG전자와 핵심 특허 라이선싱 계약을 맺었다. GE가 LG전자에 특허 사용료를 지불하고 얼음정수기 냉장고 도어 제빙 기술을 사용하기로 했다.

여의도 LG트윈타워.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여의도 LG트윈타워.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LG전자는 올해 초 유럽 가전 업체를 상대로 특허 침해 금지 소송에서도 승소하고 자사 지적 재산권 보호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전자 냉장고 제빙 기술 관련 사진
<LG전자 냉장고 제빙 기술 관련 사진>

LG전자의 가전 특허 관련 로열티 계약은 공개되지 않은 더 많은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가전 제품 판매뿐 아니라 무형 특허를 통해서도 수익을 창출하면서 새로운 매출원을 창출하고 있다. 이를 기업과 기업 간 거래(B2B) 사업으로 키워 새로운 가전 사업 동력을 만들 수도 있다.

전생규 LG전자 특허센터장(부사장)은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는 원동력인 지식재산권을 적극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