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언택트 서비스 '신생아 영상 공유 서비스' 인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보리 베베캠' 산모 이용자 전년대비 18% 증가… 가족 이용자는 44% 증가

아이앤나 아이보리 베베캠 이미지
<아이앤나 아이보리 베베캠 이미지>

“코로나19 때문에 졸지에 가족과 2주간 이별하게 됐습니다. 혼자 떨어지게 되어 외롭지만 태어난 아기와 제 건강을 위해서 버텨야죠.” 서울시 동대문구에 사는 B(35.여)씨는 최근 둘째 아이를 출산하고 집 근처 한 산후조리원에 입소한 뒤 10일째 남편과 부모를 만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일상화되면서 산후조리원이 산모 가족의 면회·출입을 전면 금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B씨가 있는 산후조리원은 대신 가족들이 실시간 온라인 영상으로 아기를 볼 수 있게 아기 침대마다 천장에 카메라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가족 최대 5명까지 정해진 시간에 산후조리원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영상을 시청하는 방식이다.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이나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으로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공유 서비스'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드라마 산후조리원을 통해서도 소개된 신생아 영상공유 서비스는 국내 산후조리원의 50% 정도가 이 서비스를 이용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국내 최대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공유 서비스 운영기업 아이앤나(대표 이경재)는 언택트 서비스인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이앤나 관계자는 “최근 한 달 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8% 증가했다”면서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 비율은 44% 증가했다”고 전했다.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서비스는 매월 1만5000명이상 신규고객이 유입되고 있으며 전국 산후조리원의 약 50%이상이 이 서비스를 이용하며 언텍트 시대에 대중화 서비스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경재 아이앤나 대표는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아이앤나의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앱은 아기를 보고 싶어도 보지 못하는 가족의 이용과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안정적 실시간 영상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실시간 영상송출을 위한 기술력과 시스템 운영 노하우가 중요하다” 밝혔다. 또 “다양한 환경의 산후조리원과 실제 이용자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