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열차' 하이퍼튜브, 시속 1019㎞ 시험 성공

English Translation

철도연, 독자 개발한 축소형 튜브 공력시험장치 활용
급가속 주행마찰 등 문제 해결…714㎞→1019㎞ 달성
아진공 튜브서 하이퍼튜브 주행 특성 세계 최초 규명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독자 개발한 축소형 튜브 공력시험장치를 활용, 0.001 기압 수준에서 1019㎞ 하이퍼튜브 속도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철도연은 지난 9월 시속 714㎞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에는 공력시험장치 가속관 부분의 급가속 주행마찰 등 문제를 해결, 1000㎞를 돌파했다. 이번 시험 성공으로 아진공 튜브에서 비행기보다 빠른 하이퍼튜브 주행 특성을 세계 최초로 실험·규명했다. 하이퍼튜브 기본설계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향후 하이퍼튜브 시스템 설계 시 차량 크기 및 형상, 아진공 튜브 크기, 튜브 내부 압력 등을 결정하는데, 이번 성과가 활용될 전망이다.

하이퍼튜브 주행시험을 위한 축소형 아진공 튜브 공력시험장치
<하이퍼튜브 주행시험을 위한 축소형 아진공 튜브 공력시험장치>

하이퍼튜브 공력시험장치는 17분의 1 규모로 제작됐으며, 하이퍼튜브 차량, 차량을 초고속으로 주행하게 하는 발사부, 아진공 튜브와 제동부 등으로 구성됐다.

철도연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 장치는 차량속도 100~1000㎞ 이상, 튜브 내 압력 0.1~0.001 기압 이하 범위에서 다양한 주행시험이 가능하다.

시속 1000㎞ 이상 초고속으로 주행하는 하이퍼튜브는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진공상태에 가까운 튜브 속을 달리는 기술이 핵심이다. 이를 통해 기존 고속철도의 마찰저항 및 공기저항에 따른 속도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고진공 튜브 내부의 캡슐차량 모습
<고진공 튜브 내부의 캡슐차량 모습>

철도연은 아진공 초고속 공력시험장치뿐만 아니라 하이퍼튜브 차량의 엔진에 해당하는 초전도전자석과 추진장치, 차량 초고속 주행 안정화 장치 등을 개발하고 있다. 또 향후 시제 차량 개발, 성능 검증을 위해 하이퍼튜브 실증 연구 사업 등을 기획 중이다.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하이퍼튜브는 지역통합을 가속화하는 초고속 육상교통 신기술이며,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초연결 미래사회를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해외와 차별화된 기술혁신으로 한국판 뉴딜을 위한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하이퍼튜브 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