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연매출 1조원 보인다…3Q 매출 3269억원 분기 최대 재경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씨젠, 연매출 1조원 보인다…3Q 매출 3269억원 분기 최대 재경신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대표 천종윤)은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 3269억원, 영업이익 2099억원을 달성하며 분기 실적 역대 최대치를 또 다시 경신했다고 11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15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배 가량 증가했다.

씨젠 관계자는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관련 제품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2분기와 비교했을 때도 매출액이 약 20% 수준 증가했다”며 “특히 3분기 중 대규모 채용과 생산연구 투자에도 불구하고 분기 중 영업이익률 64.2%, 누적기준 61.2%라는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역대 최대 분기 실적으로 씨젠은 3분기 누적 기준 매출 6835억원, 영업이익 4186억원, 당기순이익 3178억원을 기록해 연매출 1조원 초과 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서게 됐다.

특히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씨젠의 검사 시스템 설치가 전 세계적으로 큰 폭으로 확대되면서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씨젠의 검사 시스템은 코로나19 진단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질환에 대한 씨젠의 다양한 진단 시약도 적용할 수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지속적인 매출 증가가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예상하고 있다.

씨젠 측은 “4분기 들어 2차 팬데믹을 겪고 있는 유럽을 중심으로 각종 호흡기 질환을 한 개의 튜브로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동시진단 신제품을 출시해 수출하고 있다”며 “3분기 대비 더욱 개선된 실적이 기대되는 상황으로 올해 연간 매출 1조원, 영업이익률 60%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젠은 하남 생산 시설 증설과 부지 매입, 신사옥 매입, 대규모 채용 등을 통해 2021년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