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핫테크]美, 코로나 환자 증상 파악 스마트워치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연구진이 코로나19 환자 증상을 파악하는 스마트워치를 개발했다. 코로나19 환자 발열·기침·콧물 상태를 실시간 측정하고 기록한다. 향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데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나토 보스턴대 교수가 소속된 연구팀은 최근 '실시간 코로나19 환자 건강 모니터링 기술'을 발표했다. 스마트워치를 이용해 코로나19 환자의 일상생활 생체신호를 실시간으로 측정한다. 코로나19 환자 건강 상태를 수시로 감지하는 기술이다.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코로나19 환경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기술을 개발한 보나토 교수는 바이러스 분야 전문가다. 환자의 다양한 생체 정보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다. 다양한 지능형 알고리즘을 활용해 건강검진 데이터와 의학지식 데이터베이스(DB)와 비교, 바이러스성 질병을 조기 예측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스마트워치는 경증·중증 징후를 파악해 환자 상태가 악화하지 않도록 방지한다. 웨어러블 센서 수백개를 이용, 코로나19 환자 상태를 진단하는 것은 물론 건강 증진 방법을 제공한다.

수면 부문에서는 사용자 몸의 뒤척임을 분석, 양질의 수면을 취할 수 있는 건강 정보를 제공한다. 또 생체신호를 이용한 졸음 퇴치 기능도 탑재했다. 다양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활동 정보를 제공한다.

보스턴대 연구팀은 앞으로 기술 이전 형태로 의료기기 적용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세계 각국 의료기관, 건강 기기 개발업체 등 다양한 기관과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보나토 교수는 “코로나19 시대에 대응해 많은 사람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속적 연구개발(R&D)과 사업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