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지의 기초탄탄 레슨]정확한 임팩트, 간격 유지가 핵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현지의 기초탄탄 레슨]정확한 임팩트, 간격 유지가 핵심
<몸과 클럽과의 간격은 주먹 하나에서 하나 반 정도가 이상적이다. 사진촬영=이동근 기자>
<<몸과 클럽과의 간격은 주먹 하나에서 하나 반 정도가 이상적이다. 사진촬영=이동근 기자>>

아마추어 골퍼의 고민은 공을 칠 때마다 샷의 결과가 다르다는 점이다.

일정한 샷을 구사하기 위해서는 일관성 있는 어드레스부터 스윙 자세가 중요한 데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일관성을 갖는 게 쉽지 않다.

이현지 프로는 “골프는 일관성이 가장 중요하다. 어드레스 때 항상 일정한 루틴을 만들고 일관된 자세를 유지하는 게 골프 실력을 향상시키는 기초”라고 조언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회원으로 프리랜서 레슨프로로 활동하고 있는 이현지는 “많은 골퍼들이 어드레스 때 가장 혼란을 겪는 건 몸과 클럽과의 거리”라면서 “신체와 클럽의 가장 이상적인 간격은 주먹 하나에서 하나 반 정도”라고 설명했다.

몸과 클럽의 간격은 스윙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현지 프로는 “신체와 클럽 간격이 가까우면 공이 클럽헤드 안쪽에 맞게 되고, 반대로 간격이 멀면 공이 헤드 바깥쪽에 맞아 정확한 임팩트가 이뤄지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어드레스에서 몸과 클럽의 이상적인 간격을 만들었다면 이 간격을 스윙의 시작 단계인 테이크어웨이에서도 유지해야 한다. 간격이 유지되지 않으면 팔이 과하게 앞으로 나가거나 혹은 클럽이 몸보다 뒤에 있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올바른 회전 동작이 만들어지기 어렵다. 상체 꼬임을 만드는 게 아닌 팔로만 하는 스윙을 하게 되는 셈이다.

올바른 간격을 유지한 채 백스윙에 오면 왼쪽과 오른쪽 팔꿈치 사이 간격은 자연스럽게 만들어진다. 양 팔꿈치 간격이 너무 좁거나 벌어지면 오버스윙, 치킨윙 등 불필요한 동작이 나오게 된다.

올바른 어드레스를 서고 스윙하는 동안 일정한 간격을 유지한다면 좋은 샷의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의 KLPGA 정회원 이현지는 중앙대 스포츠과학부 골프학과를 졸업한 뒤 프리랜서 레슨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