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골프용품 복합매장 오픈…편의점 최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S25 직원이 골프용품 복합매장 매대앞에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GS25 직원이 골프용품 복합매장 매대앞에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GS리테일이 업계 최초로 편의점 GS25에 골프 용품을 판매하는 복합매장을 오픈했다.

GS25는 국내 컬러 골프공 브랜드 '볼빅'과 함께 골프공, 골프의류, 골프 캐디백 등 골프 관련 용품 10여종, 250개 상품을 판매하는 복합 매장을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GS25 파주부흥점은 파주에 위치한 골프파빌리온CC, 서원힐스CC 인근에 위치해 있다. 24시간 점포 운영으로 라운딩 고객들에게 골프장 방문길에 관련 쇼핑 기회를 제공하고, 가맹점주에는 신규 고객 창출 및 추가 수익 발생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올 5월 볼빅과 업무 협약을 진행해 골프용품을 신성장 카테고리로 육성하고 있다. 5월 첫 매대 구성 이후, 현재까지 1200여개 편의점 GS25와 50여개 슈퍼마켓 GS THE FRESH에서 컬러공, 골프장갑, 리그넘 티 등 골프 전용 매대를 운영하고 있다.

업계 최초 골프용품 복합매장 GS25 파주부흥점
<업계 최초 골프용품 복합매장 GS25 파주부흥점>

골프 용품 매출은 첫 골프 매대를 도입한 올 5월 대비 현재 146배 이상 신장했다. 골프 용품 중 골프공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90%를 구성하고 있으며, 고객이 손쉽게 방문 할 수 있는 편의점이 골프용품 구매 플랫폼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추가적으로 오피스 상권에 위치한 GS25 강서LG사이언즈점과 역세권 및 주거 밀집 지역에 위치한 GS THE FRESH 김포사우점에 추가 복합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내년까지 20개의 복합 매장 오픈하고 1900여개 GS25, 100여개 GS더프레시 점포에도 골프용품 매대를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허열 GS리테일 라이프리빙팀 대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골프 인구에 맞춰 골프용품 매대를 확대하고 있으며, 좀더 편리하고 다양한 상품 구매를 위해 업계 최초로 골프용품 복합 편의점을 오픈했다”며, “다양한 차별화된 서비스 도입을 통해 고객들에게 쇼핑의 재미와 편리함을 함께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