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흥국화재, AI 보험 서비스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클라우드와 흥국화재 임직원이 20일 협약식을 맺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클라우드와 흥국화재 임직원이 20일 협약식을 맺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클라우드와 흥국화재는 20일 서울 종로구 흥국화재 본사에서 인공지능(AI) 기반 보험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흥국화재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보험업 구축, 신규 비즈니스 사업 발굴 등을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흥국화재와 네이버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사업 제안, 컨설팅, 마케팅, 신규 클라우드 상품 구성 등에 대한 공동 수행 협력 △인공지능 기반 헬스케어 관련 제품 및 상품 개발 지원, 신사업 발굴과 신규 비즈니스 협력 사업 논의 △비대면 스마트워크 시스템 환경 구축 등이다.

흥국화재는 네이버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보험업에서 필요한 업무 시스템과 고객 서비스 디지털 고도화를 진행한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AI OCR, AI 기반 신분증 진위여부 판독, AI 컨택센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협력을 진행 중이다.

이종수 흥국화재 기획마케팅본부장 전무는 “보험산업에서 AI를 기반한 보험서비스 확장에 대해 널리 알리는 것을 시작으로 고객이 편리하고 만족도 높은 환경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면서 “일상 생활 속에 다양한 보험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전무는 “금융 분야에서 보험업계 클라우드 활용률이 가장 높지만, 대부분 메신저나 회계, 인사 업무 등에 치중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일부 영역에 국한되지 않은 금융 디지털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