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빅, 2021년 소띠해 '황금 황소' 등 신년 에디션 2종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금 황소세트(우)와 승리의 황소세트(좌)의 비비드 컬러볼 4구 캐릭터 및 볼마커. 사진=볼빅
<황금 황소세트(우)와 승리의 황소세트(좌)의 비비드 컬러볼 4구 캐릭터 및 볼마커. 사진=볼빅>

볼빅이 2021 신축년 소띠 해를 앞두고 부와 번영을 상징하는 '황금 황소'와 '승리의 황소'를 형상화한 선물용 신년 에디션 골프볼을 26일 출시했다.

'황소 에디션 패키지(4구)' 골프볼 2종 세트는 건축가이면서 회화가인 아티스트 지훈스타크 작가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했다.

'황금 황소'세트는 우리나라 고유의 황소를 도자기와 접목시켰다. 3피스 비비드(VIVID) 골프볼에는 도자기와 접목한 '황금소', 정직하고 근실한 행동파의 '투구소', 골프카트를 끄는 두 가지 형태의 '유희(Fun)소'의 캐릭터가 프린팅돼 있다. 황금가면을 쓴 황소가 볼빅의 컬러볼을 등에 싣고 필드를 누비는 모습을 연상케 한다.

'승리의 황소'세트는 뉴욕 월가(Wall Street) 등 증권가에서 성공과 부의 상징으로 대표되는 '황소'를 모델로 삼았다. 새해 '성공과 부'를 기원하고, '승리(Victory)의 황소'가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지훈스타크 작가는 “종래의 개념에서 벗어나 어린아이의 천진난만한 호기심으로 소의 이미지를 바라봤다”며 “새해 골퍼들 모두가 '황금 황소'의 기운을 받아 힐링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고 말했다.

볼빅 마케팅팀 담당자는 “내년 신축년에는 부와 번영을 상징하는 소처럼 모든 골퍼들이 풍요로운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주변의 감사한 분들에게 '황금 황소'와 '승리의 황소'가 행운의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