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이브 2020]ETRI 플렌옵틱 콘텐츠 저작 기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부스에서 직원이 다차원의 광선 정보를 저장해 사람이 인지가능한 입체영상을 제공하는 플렌옵틱 콘텐츠 저작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소프트웨이브 2020]ETRI 플렌옵틱 콘텐츠 저작 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