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당뇨신약 '제미글로', 국산 신약 최대 매출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당뇨 신약 제미글로 (사진=LG화학)
<LG화학 당뇨 신약 제미글로 (사진=LG화학)>

LG화학 당뇨신약 '제미글로(Zemiglo)'가 국산 신약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LG화학은 15일 유비스트(UBIST)의 원외 처방 실적자료를 바탕으로 당뇨 신약인 '제미글로' 제품군의 올해 11월까지 누적 매출이 106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현재 30여개의 국산 신약 브랜드 중 1000억원을 넘긴 브랜드는 제미글로가 유일하다.

제미글로는 LG화학이 2003년 제품개발에 돌입해 2012년 말 출시한 국산 신약 19호다. 출시 첫 해 56억원 매출을 시작으로 2016년 500억원을 넘겼고 지난해 1008억원을 기록하며 국산 신약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해왔다. 지난 8년간 7억정 이상 판매되며, 누적 매출도 5000억원에 달한다.

LG화학은 제미글로의 제품력 강화와 함께 영업력을 확대해 왔으며, 그 결과 제미글로는 2012년 말 출시 후 현재까지 연평균 55%의 견조한 매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LG화학은 약 500억원을 투자해 제미글로를 개발하고 출시한 이후에도 800억원 이상을 추가로 투자해 꾸준히 경쟁품과의 비교 시험, 복합제 개발 등을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우수한 혈당강하 효능과 안전성 뿐 아니라 혈당 변동폭(하루 24시간 동안 혈당의 변동) 최소화를 통한 저혈당 위험 감소를 확인했다.

또 신장 기능 손상 환자 대상 단일 용량 처방 가능에 따른 편의성을 입증했으며, 복합제의 약 크기를 축소헤 환자의 복약 순응도(처방 용법·용량에 따라 약을 거르지 않고 복용하는 정도) 향상에도 기여했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2016년 당뇨 질환 분야 선두 업체인 대웅제약과 공동판매 파트너십을 체결, 영업력도 확대했다.

LG화학은 제미글로를 회사의 대표적인 성장사업으로 키우기 위해 제미글로 제품군을 추가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제미글로와 최신 당뇨 치료제인 SGLT-2 억제제를 합친 새로운 당뇨 복합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 복합 제품으로는 제미글로에 1차 당뇨 치료제인 메트포르민 성분을 더한 '제미메트(Zemimet)', 이상지질혈증 치료 성분을 더한 '제미로우(Zemiro)' 등이 있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제미글로의 성공적인 기록들은 혁신에 대한 고객의 인정이라는 관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적인 신약 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