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1097명, 닷새째 1000명대…첫 확진자 발생 후 최다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 DB
<전자신문 DB>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00명에 육박했다. 올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335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97명 늘어 누적 4만966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53명)과 비교해 44명 늘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18명→880명→1078명→1014명→1064명(당초 1062명에서 정정)→1053명→1097명 등으로 갈수록 증가 폭이 커졌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029명)보다 43명 더 늘었다. 지역별로 서울 470명, 경기 244명, 인천 62명 수도권이 776명이다.

비수도권에서는 강원 55명, 경남 49명, 부산 33명, 전북 29명, 대구 25명, 제주 24명, 경북 23명, 충남 19명, 충북 14명, 광주 13명, 울산 5명, 전남 4명, 대전 3명이다.

요양시설·병원, 종교시설, 교정시설 등을 중심으로 감염이 속출했다.

충북 청주시 참사랑노인요양원에서 전날까지 61명이 무더기로 감염돼 동일 집단(코호트) 격리 조처가 내려졌다. 괴산군 성모병원·음성군 소망병원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36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58명으로 늘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 동부구치소에서는 2400여 명 수용자 전원을 대상으로 이뤄진 검사에서 수용자 184명과 직원 1명 등 총 18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 누적 674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36%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278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388명 늘어 누적 3만4722명이 됐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만4269명으로 하루새 694명 증가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