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구로병원, 진원생명과학·셀리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주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고려대 구로병원 한승규 원장,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 진원생명과학 조병문 전무이사, 정문섭 이사 겸 연구소장이 임상시험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고려대 구로병원)
<(왼쪽부터)고려대 구로병원 한승규 원장,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 진원생명과학 조병문 전무이사, 정문섭 이사 겸 연구소장이 임상시험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고려대 구로병원)>

국내 최고 감염전문가가 포진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이 국내 기업체들이 개발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주관기관으로 나섰다.

고려대구로병원(병원장 한승규)은 진원생명과학(대표 박영근), 셀리드(대표 강창율)와 각각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위한 계약 및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8일 각각의 기업과 나뉘어 진행된 계약 및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고려대 구로병원 한승규 원장과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 정희진 교수, 진원생명과학 조병문 전무이사, 셀리드 강창율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진원생명과학의 코로나19 백신 'GLS-5310'은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가 1상 및 2a상 임상시험책임을 맡았다. 1상 임상시험에서는 건강한 성인 45명을 대상으로 GLS-5310의 안전성 및 최적 용량과 접종 간격을 확인할 예정이다. 연이어 진행될 2a상 임상시험에서는 건강한 성인 300명을 대상으로 위약대조, 이중 눈가림 방식으로 GLS-5310의 안전성과 면역원성의 유효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해당 임상시험은 고려대 구로병원을 포함한 5개 임상기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GLS-5310'은 현재 국내·외에서 개발 중인 백신과는 차별적으로 스파이크 항원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감염 발병과정에 관여하는 항원 1종을 추가해 바이러스 변이를 대비할 수 있고 예방능력을 증진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 접종 편의성이 우수한 기기를 이용해 대규모 접종에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우주 교수는 “국내 코로나19 3차 유행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는 백신 임상시험을 주관하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GLS-5310 백신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임상 결과를 기대하며, 코로나19 백신에 있어서 우리나라가 백신주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정희진 교수, 한승규 원장, ㈜셀리드 강창율 대표이사, 오태권 연구소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고려대 구로병원)
<(왼쪽부터)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정희진 교수, 한승규 원장, ㈜셀리드 강창율 대표이사, 오태권 연구소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고려대 구로병원)>

셀리드의 코로나19 백신 'AdCLD-CoV19'은 감염내과 정희진 교수가 1상 및 2a상 임상시험책임을 맡았다. 1상 단계에서는 건강한 성인 30명을 대상으로 'AdCLD-CoV19'의 안전성 및 면역원성을 탐색하고, 이후 2a상 단계에서는 120명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안전성 및 면역원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AdCLD-CoV19'는 최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개발한 영장류 모델을 활용한 면역 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시험에서 1회 투여 후, 각각 2, 3일차에 상기도와 폐 조직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전혀 검출되지 않는 완벽한 방어효능을 확인한 바 있다.

정희진 교수는 “임상참여자 모집이 신속하게 이루어져 임상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백신 개발의 신속성도 중요하지만, 1상/2a상인만큼 안전성에 보다 신경 쓰면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승규 병원장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려대 구로병원이 국내기업들의 백신 개발을 총괄하게 된 것에 무한한 사명감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국내 최고 감염병 전문가로 손꼽히는 두 교수님의 활약을 기대하며 국민들께 좋은 소식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