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취임 "코스닥 상장체계 개편, 코넥스 기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병두 한국거래소 신임 이사장이 21일 부산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손병두 한국거래소 신임 이사장이 21일 부산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손병두 신임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우량 기술기업이 코스닥에 상장되도록 시장체계를 개편하고 코넥스 시장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손병두 이사장은 21일 부산 한국거래소 본사에서 열린 제7대 이사장 취임식에서 이 같은 비전을 발표했다.

손병두 이사장은 “미래 먹거리 산업을 선도할 유니콘 기업이 더 쉽게 상장할 수 있도록 시장평가와 성장성 중심으로 증시 진입요건을 개선하겠다”며 “우량 기술기업이 코스닥에 상장되도록 코스닥 시장체계 개편 방안을 검토하고 초기 혁신기업 디딤돌 시장인 코넥스 기능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기업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체계 강화, 중소 혁신기업 대상 증권분석센터 설립,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비대면 소통채널 구축 등을 주요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K-뉴딜 성공기반 조성을 위해 관련 상장지수펀드(ETF)와 파생상품 확대, 사회책임투자(SRI) 채권과 배출권시장 활성화 등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투자자 보호와 건전한 시장 육성을 위해 무자본 인수합병(M&A), 신종 테마주에 대한 감시활동 강화 등 불공정 거래를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시장감시체계도 갖춰 나갈 방침이다. 기업 특수상황을 고려한 상장폐지 결정과 퇴출 절차 합리화, 공매도·시장조성자 제도 개선 등 투자자 목소리를 수렴해 시장 제도와 관행을 적극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거래소 정보기술(IT) 시스템 인프라도 대폭 업그레이드한다.

야간 거래 투자자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자체 야간 파생상품시장 개설을 추진한다. 시장 파급력이 큰 알고리즘 거래를 관리하기 위한 체계 구축도 주요 과제로 삼았다. 거래소 IT시스템을 대폭 업그레이드해 다양한 플랫폼 기반 비즈니스로 확대하는 초석을 마련할 방침이다.

위기에 상시 대응해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자체 재해복구(DR)센터 구축에도 나선다. 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중앙청산소(CCP) 리스크 관리체계도 강화한다. 장외파생상품의 청산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거래축약서비스 도입을 추진하고 거래정보저장소(TR)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도록 지원한다.

손병두 이사장은 “글로벌 거래소들과 경쟁하려면 블록체인 등 신기술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와 시장조치 자동화 등으로 업무 효율성을 제고해야 한다”며 “우리가 보유한 시장 데이터 가치를 인식하고 적극 활용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책임감 있는 파수꾼, 시장과 소통하는 동반자,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자로서 사명을 되새기고 열린 마음으로 변화를 선도하자”고 당부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